sjchoi’s Blob
자긍심이 없는 것은 우리를 모르기 때문이다.

시맨틱 웹 – 웹 2.0 시대의 기회

구글, 야후, 애플, MS 등의 세계적인 IT 기업과 델리셔스, 테크노라티, 플릭커 등 새롭게 주목 받고 있는 웹 사이트의 공통점은 모두 시맨틱웹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는 것이다. 세계는 지금 www을 넘어 시맨틱웹의 시대로 진입하고 있다.
오늘의 1등이 내일의 1등은 아니다. 우리 눈에 보이지 않지만 미래를 준비하는 사람들은 벌써 시맨틱웹으로 무장하고 있다. 이 책은 현재의 한국 웹을 비판적으로 검토하고 차세대 웹인 시맨틱웹이 제시하는 비전과 기회를 보여 준다.

“웹이 진화하고 있다”
‘시맨틱웹’이나 ‘웹2.0’은 그 동안 대중매체를 통해 소개된 적이 거의 없는 내용일 뿐만 아니라, IT종사자에게도 생소한 용어이다. 심지어 해외에서도 이 주제를 다룬 책이 최근에야 겨우 몇 권 출시된 것이 전부일 정도로 새로운 분야다. 이런 생소한 분야를 지은이 김중태씨는 이미 일 년 전부터 컴퓨터잡지와 기타 매체에 컬럼으로 장기 연재하며 누구보다 앞서 관련 기술과 문화를 소개했다. 그리고 그 동안 연재한 내용을 보완하고 엮어서 낸 것이 바로 이 책 <시맨틱웹, 웹2.0 시대의 기회>다. 때문에 이 책은 웹2.0과 시맨틱웹에 대한 국내 최초의 책일 뿐만 아니라, 이 분야를 국내에 소개하고 보급하는데 앞장 선 전문가가 직접 쓴 가장 완성도 높은 책이라 할 수 있다.

시맨틱웹(semantic web)은 차세대웹을 일컫는 용어로 웹의 진화를 표현하기 위해 웹의 창시자인 팀버너스리가 이끄는 웹의 국제표준화 기구인 W3C(World Wide Web Consortium)에서 사용하는 공식 명칭이다. 초기 웹이 단순링크 만으로 인터넷 혁명을 가져온 것에 대비해 시맨틱웹은 초기 웹을 넘어서 웹이 고도화, 지능화, 자동화 되고 있음을 표현하고 있으며 지은이 김중태 원장은 이를 ‘뜻살린웹’으로 표현하고 있다. 차세대 웹을 표현하고 있는 또다른 용어인 ‘웹2.0’은 미국의 주요 출판사인 오라일리(Oreilly)가 대중에게 보다 쉽게 차세대 웹을 전파하기 위해 개발한 ‘마케팅 용어’로 개념에 있어서는 ‘시맨틱웹’과 그 맥락을 같이 한다.

<시맨틱웹, 웹2.0 시대의 기회>는 새로운 IT 기술과 미래의 웹에 대한 소개 내용만 있는 것이 아니다. IT기업들이 어떻게 성장하고 쇠락하고 있는지를 소개하고 있으며, 미래를 위해 IT기업이 준비해야 할 내용이 무엇인지 제시하고 있다. 또한 IT기업이 갖추어야 할 철학, 디지털시대와 아날로그 산업의 변화 과정과 원인 대책, 디지털 산업이 미치는 영향력과 디지털문화로 인한 우리 삶의 변화, 미래의 한국 노령화 사회를 위해 한국 IT기업들이 준비해야 할 내용까지 광범위하게 정리하고 있다.

기존의 신기술 서적이 대부분 해외서적 번역이라 국내 환경에 대한 고찰이 거의 없었던 것과 달리, 이 책은 지은이가 직접 쓴 책이기에 국내 기업이나 국내 IT환경에 대한 고찰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특히 IT 기술 분야 뿐 아니라 한국의 IT문화와 환경에 대한 과거 현재 미래를 모두 아우르는 통찰력 있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한국 IT기업이 나갈 방향까지 제시하고 있어 한국 IT기업의 경영 지침서로 삼아도 좋을 것이다.

웹이 가져온 변화처럼 웹2.0 또는 시맨틱웹이 가져올 변화의 물결도 매우 크다. 웹이 가져올 변화에 눈을 뜬 사람들은 창고와 골방에서 기존의 사업에 웹을 적용하기 시작했고, 서점과 경매에 온라인을 적용한 것만으로도 아마존과 이베이는 세계적인 기업이 되었다. 많은 사람들이 야후, 아마존의 성공을 보면서 ‘좀더 일찍 웹을 알았더라면’ 하는 아쉬움을 표시했다. 그러나 초기 웹에 이은 두 번째 큰 물결인 시맨틱웹에 관심을 가지는 사람은 매우 적은 실정이다. 여전히 한국에서는 일반인은 물론이고 IT종사자들조차 시맨틱웹, 웹2.0, Ajax, 꼬리표, 온톨로지에 대해 관심을 가지는 사람이 많지 않다. 그러나 해외에서는 시맨틱웹을 적용한 플릭커를 야후가 인수했고 마이크로소프트나 구글이 시맨틱웹 기술을 적용한 기술을 선보이느라 치열한 싸움을 벌이고 있다. 지은이는 ‘또 몇 년 후에 좀 더 일찍 시맨틱웹을 알았더라면이라고 후회할 것인가? 아니면 차세대 웹인 시맨틱웹 시대를 준비할 것인가? 선택은 여러분의 몫이다’라며 미래의 웹에 대한 준비를 촉구하고 있다.

이 책은 우리 생활에 서서히 적용되고 있는 차세대 웹인 시맨틱웹(웹2.0)의 개념과 기술을 일반인도 알기 쉽게 설명하고 있다. 또한 시맨틱웹 기술을 적용한 기업들이 최근 1~2년 사이에 얼마나 크게 성장했는지를 보여준다. 어쩌면 이 책의 마지막 장을 덮는 순간 독자들은 자신의 미래를 위해 준비해야 할 것이 무엇인지 알 수 있을지도 모른다.

웹의 미래이자 세계 IT기업의 미래, 한국 IT기업의 미래와 디지털문화로 변화될 우리의 삶이 궁금하다면 놓치지 말아야 할 책이다. 다가올 변화인 웹2.0과 시맨틱웹에 대한 거의 모든 내용이 이 책에 명쾌하게 잘 설명되어 있기 때문이다.

저자 소개 – 김중태
1965년 생으로 서강대 국문학과를 졸업하였다. 현재 김중태컴퓨터문화원 원장과 리크루트 취업 컨설턴트로 활동하고 있다. PC통신 시절 통신 프로그램인 <이야기> <새롬데이타맨 프로> 등에 사용하는 각종 글꼴을 제작 배포하였고, 컬럼니스트로도 활동했던 그는 월간 <글과 생각>에 “어휘력쑥쑥”을, <포스데이타> <꿈따라> <한글소식> 등의 매체에는 한글과 문화관련 컬럼을 기고하였다. 또한 <한겨레신문> <경향신문> 등에 2년간 컴퓨터 관련 컬럼을 비롯, 월간 <디지털타임즈> <창비문화> 등에 컴퓨터 관련 글을 연재하기도 하였다. 주요 저서로 <김중태의 통신이야기> <자바스크립트 이야기> <신 하드웨어 팔만대장경> <컴국지> <리눅스 줄게 웹소팅 다오> 등이 있으며, 그의 책은 대부분 초보자에게 개념과 원리를 가장 설명하는 작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Advertisements

응답 없음 to “시맨틱 웹 – 웹 2.0 시대의 기회”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